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환경뉴스119 사회/경제 서울/수도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대기업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소방 대전/충청/세종/강원 특별기획 TOP영상뉴스 오늘영상뉴스 뉴스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인터뷰/칼럼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고충처리인
GSK건설(주)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의료용품 재사용 금지법 10여년만에 국회 통과 
2016-05-21 오후 1:55:30 환경뉴스119 mail seoulmaeil@daum.net

     

     

     

    의료용품 재사용 금지법 10여년만에 국회 통과 
    심재철 의원발의…위반시 의료인 면허 취소·정지
     
    김형철 기자/ 19대 국회 심재철 의원이 발의한 의료법 개정안이 거의 10년만인 5월19일 국회본회의를 통과했다. 개정안이 통과됨에 따라 의료인의 일회용 주사 관련 의료용품 재사용이 금지됐고, 이를 위반해 생명 또는 신체에 중대한 위해를 입힌 경우 의료인의 면허를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게 됐다.

     

    심 의원은 그동안 17대 국회인 지난 2007년에 일회용 의료기기의 재사용을 금지하고 이를 위반하는 경우 처벌하는 『의료법 일부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하지만 17대 국회가 끝날 때까지 국회를 통과하지 못했고 심의원은 18대와 19대 국회에서 계속 개정안을 제출하고 관련 법안 통과를 위해 힘써왔다.

     

    그러다가 얼마전 서울 다나의원과 충북 양의원 등이 1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해 2차감염이 발생했지만 관련 처벌규정이 마련되지 않아 의료기관 개설자에 대한 시정명령을 내리는 데 그쳤다. 이를 계기로 관련 법규정 미비를 정비하기 위한 논의가 본격화 돼 심 의원의 의료법개정안이 19대 국회 마지막 본회의를 통해 통과됐다.

    또한 심 의원이 지난 2009년 대표발의한 『의료분쟁 조정 및 피해구제에 관한 법률안』의 통과로 2012년 설립된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의 권한을 대폭 강화하는 개정안도 19일 국회를 통과했다.

     

    심재철 의원은 “국민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일회용 주사의 재사용을 막을 수 있는 법적 근거가 19대 국회 뒤늦게나마 마련돼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일부 본사 자매지 <석간>대한일보. 대한일보<서울판>. <일간>서울매일 본사판. 한국여성신문. 한국연예스포츠신문. 서울여성신문. 포토한국. 여성한국. 한국교원신문. 한국감찰일보. 대한변호사신문 등과 본사 제휴사 등에 통합 보도 됩니다.

     

    *한국여성신문 www.womank.met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 <석간>대한일보 www.hankook3.com
    대한일보<서울판> www.daehani.kr / 서울연예스포츠신문 www.seoules.com
    한국교원신문 www.ktni.net   / 대한변호사신문 www.koreanbari.com
     

     

     

     

     

     

     

     

    <저작권자©<환경뉴스119/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6-05-21 13:55 송고
    의료용품 재사용 금지법 10여년만에 국회 통과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계열자매지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최용근/ 서울편집회장 겸 서울편집본부장 김봉근
    환경뉴스119 대표사장 심수영/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수영/ 고충처리인 진종수
    br> 환경뉴스119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8 (2015.04.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 (2017.02.07 등록)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선화로 119번길 19, 2F (선화동)
    *대전본사 전화 042-253-3368 팩스 042-254-3368
    *긴급제보/광고문의: 010-8419-0114 / 보도자료: seoulmaeil@daum.net
    (서울편집본부) 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서울편집본부 직통 02-981-0004 / 서울편집이사 010-5757-3034

    Copyrightⓒ 2017 환경뉴스119 &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