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환경뉴스119 사회/경제 서울/수도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대기업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소방 대전/충청/세종/강원 특별기획 TOP영상뉴스 오늘영상뉴스 뉴스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사회/경제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고충처리인
GSK건설(주)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경기구리시,‘아픈 역사 잊지말자’태극기 조기게양
2018-08-30 오후 7:16:22 환경뉴스119 mail seoulmaeil@daum.net

    경기구리시,‘아픈 역사 잊지말자’태극기 조기게양


    최용근 기자/ 경기 구리시가 나라의 주권을 빼앗겨 굴욕의 모진 세월을 겪은 아픈 역사를 되새기고, 나라 사랑의 마음을 높이기 위해 지난 29일 관내 곳곳에서 태극기 조기(弔旗)를 게양했다.


    경술국치(庚戌國恥)는 경술년인 1910년 8월 29일에 일어난 치욕스러운 일 이라는 뜻으로, 일제에게 나라의 주권을 빼앗긴 한일병합조약을 강제로 체결하고 공포한 굴욕적인 날이며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가 없다는 뼈아픈 교훈을 여실하게 보여주는 대사건이다.


    태극기 게양 장소는 아차산, 돌다리 및 각급 기관·단체와 관내 32개 초·중·고를 중심으로 조기 게양에 참여했다. 조기 게양은 깃봉에서 깃면의 너비만큼 떼어 달아야 하며, 조기 게양 시간은 관공서, 공공기관 등은 오전 7시부터 24시까지, 각 가정 등은 오전 7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가로기와 차량기는 국경일 등에만 게양하는 것이 원칙이므로 이날은 게양하지 않는다.


    구리ㆍ남양주테크노밸리 사업 벤치마킹을 위해 중국을 방문 중인 안승남 구리시장은 이날 SNS를 통해“일제에 주권을 빼앗긴 아픈 역사를 반복하지 않기 위해 경술국치일과 같은 날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자랑스러운 태극기 선양 도시인 구리시에서 누구보다도 나라를 잃은 굴욕적인 이 날을 기억하고, 이에 온 몸으로 항거했던 순국선열들의 나라사랑하는 애국의 숭고한 정신과 위훈을 기리는 경건한 하루가 되도록 시민 여러분께서 적극 동참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안승남 시장은 지난 2013년 6월 24일 경기도 국기게양일 지정 등에 관한 조례안을 당시 경기도의회 도의원 18인 일원으로 공동 발의한바 있으며, 구리시도 2015년 12월 29일“대한민국 국기법에 따라 구리시민에게 우리나라 국기인 태극기의 중요성을 깨닫게 하고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드높일 수 있도록 국기게양일의 지정과 국기선양사업을 지원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 조례를 제정하여 혼인신고 시, 구리시 전입 신고 시 태극기를 보급하는 등 국기를 게양토록 하는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 있다.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종합일간>서울매일 / 서울의정신문TV / 한국의정신문TV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환경뉴스119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TV www.koreaes.com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의정신문TV  www.hankook3.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서울의정신문TV  www.seoulm.net   *서울연예스포츠신문TV  www.seoules.com






    <저작권자©<환경뉴스119/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8-08-30 19:16 송고
    경기구리시,‘아픈 역사 잊지말자’태극기 조기게양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계열자매지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최용근/ 서울편집회장 겸 서울편집본부장 김봉근
    환경뉴스119 대표사장 심수영/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수영/ 고충처리인 진종수
    br> 환경뉴스119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8 (2015.04.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 (2017.02.07 등록)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선화로 119번길 19, 2F (선화동)
    *대전본사 전화 042-253-3368 팩스 042-254-3368
    *긴급제보/광고문의: 010-8419-0114 / 보도자료: seoulmaeil@daum.net
    (서울편집본부) 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서울편집본부 직통 02-981-0004 / 서울편집이사 010-5757-3034

    Copyrightⓒ 2017 환경뉴스119 &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