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환경뉴스119 사회/경제 서울/수도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대기업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소방 대전/충청/세종/강원 특별기획 TOP영상뉴스 오늘영상뉴스 뉴스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법원/검찰/경찰/소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고충처리인
GSK건설(주)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박근혜 전대통령, 구속..첫 여성대통령 20년 정치생활 종식
2017-03-31 오전 9:12:23 환경뉴스119 mail seoulmaeil@daum.net

    박근혜 전대통령, 구속..첫 여성대통령 20년 정치생활 종식

     

     

     


    법원 "범죄 소명·증거인멸 우려 있어"..
    파면 21일만에 수감자로 추락


    뇌물수수·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 적용..
    영장심사 8시간40분 진행..최장


    김봉근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결국 구속됐다. 첫 여성대통령으로서 헌법재판관 전원일치 의견으로 파면된 지 21일만인 31일 새벽 구속됐다. 뇌물수수·직권남용 등 13가지 혐의가 적용됐다. 박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 전 대통령에 이어 구속된 3번째 전직 대통령이 됐다. 박 전 대통령 영장심사를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31일 새벽 "주요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됐다"며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검찰과 특검 수사를 거치며 433억원(실수수액 298억원) 상당 뇌물수수, 문화계 지원 배제 명단 작성 및 집행 주도 과정서 직권남용,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등 모두 13가지 혐의를 받았다. 검찰은 영장 청구 당시 "박 전 대통령은 막강한 대통령 지위와 권한을 이용해 기업으로부터 금품을 수수케 하거나 기업경영 자유를 침해하는 등 권력남용적 행태를 보이고 있다. 중요한 공무상 비밀을 누설하는 등 사안이 매우 중대하다"며 구속영장 청구 이유를 밝혔다. 특히 "그동안 다수의 증거가 수집되었지만 박 전 대통령이 대부분 범죄혐의에 대해 부인하는 등 향후 증거를 인멸할 우려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전 대통령은 영장심사를 받는 첫 대통령이라는 불명예를 감수하고 전날 법원에 나와 구속수사 부당함을 주장했다. 이날 영장 실질심사에서 박 전 대통령에게 적용된 혐의가 13개에 달하는 만큼 영장심사는 8시간40분 동안 진행됐다. 이는 1997년 영장심사제도가 생긴 이래 역대 최장 시간 심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박 전 대통령의 구속 수감으로 20년 정치생활은 이제 사실상 종식됐다. (사진: 보도채널 YTN 뉴스 캡쳐)

     

    // * <자매지통합보도> 본 기사는 본사 자매지 <일간>서울매일 / 한국의정신문 / 서울매일신문TV /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한국감찰일보 / 서울여성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 한국매일방송TV / 강북투데이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한국의정신문  www.hankook3.com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매일방송TV www.hankookmaeil.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서울여성신문TV  www.seoulw.net  *강북투데이 www.gangbuktoday.com

     

     

     

     

    <저작권자©<환경뉴스119/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7-03-31 09:12 송고
    박근혜 전대통령, 구속..첫 여성대통령 20년 정치생활 종식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계열자매지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최용근/ 서울편집회장 겸 서울편집본부장 김봉근
    환경뉴스119 대표사장 심수영/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수영/ 고충처리인 진종수
    br> 환경뉴스119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8 (2015.04.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 (2017.02.07 등록)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선화로 119번길 19, 2F (선화동)
    *대전본사 전화 042-253-3368 팩스 042-254-3368
    *긴급제보/광고문의: 010-8419-0114 / 보도자료: seoulmaeil@daum.net
    (서울편집본부) 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서울편집본부 직통 02-981-0004 / 서울편집이사 010-5757-3034

    Copyrightⓒ 2017 환경뉴스119 &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