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기사제보 | 즐겨찾기 추가
새 배너
새 배너
전체 환경뉴스119 사회/경제 서울/수도권 전국/지방의회 공기업/대기업 문화/연예/방송 인터뷰/칼럼 법원/검찰/경찰/소방 대전/충청/세종/강원 특별기획 TOP영상뉴스 오늘영상뉴스 뉴스영상 포토영상 커뮤니티
법원/검찰/경찰/소방
ㆍ전체기사
기사제보
광고문의

새 배너
새 배너
고충처리인
GSK건설(주)
새 배너
이메일 프린트 퍼가기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크게 글자크기 작게
5년간 판·검사 56명 징계..'금품·향응' 1위 징계사유
2016-09-09 오후 12:04:45 환경뉴스119 mail seoulmaeil@daum.net

    5년간 판·검사 56명 징계..'금품·향응수수' 징계사유 1위

    최근 5년간..해임은 고작 2명, 홍일표 의원 분석

     

     

     

    김봉근 기자/ 최근 5년간 총56명의 판사와 검사가 각종 비위로 징계를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당 홍일표(인천 남구갑) 의원이 최근 법무부와 대법원으로부터 받은 징계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검사 46명, 판사 10명이 각종 비위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금품·향응수수’로 징계를 받은 판·검사가 13명으로 가장 많았지만 이들 중 해임 처분을 받은 경우는 고작 2명에 그친 것으로 조사됐다. 대부분 경징계선에서 그쳤다는 것이다.

     

     

    홍일표 의원이 일부 언론에 발표한 이 자료에 따르면 검사 징계는 2011년 7명, 2012년 2명, 2013년 16명, 2014년 15명, 2015년 6명이 징계를 받았다. 그리고 검사의 비위 유형은 금품·향응수수와 품위손상이 11명으로 가장 많았다. 규정위반 7명은, 음주운전·사고 6명, 직무태만 5명, 직무상의무 위반 4명, 재산등록 관련 2명 등 순이었다. 징계 받은 판사 경우는 이 기간 2011년 1명, 2012년 4명, 2013년 2명, 2014년 2명, 2015년 1명이다. 이들 중 6명이 부장판사급이였다는 분석이다.이 자료에 따르면 판사의 징계 사유는 품위유지의무 위반이 8명이었다. 2명은 직무상의무 위반이었다.

     

     

    그런데 이 자료에 따르면 지난 5년간 해임된 검사는 3명이었다. 5명은 스스로 사표를 제출해 면직처분을 받았다는 것이다. 판·검사 13명 중 해임된 경우는 검사 2명에 그쳤다. 판사의 경우에도 정직 1년이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였다.

     

    // * <자매지보도> 본 기사는 뉴스헤드라인TV와 동시에 본사 협력자매지 한국여성신문 / 한국연예스포츠신문 / 한국감찰일보 / 서울매일신문TV / 대한변호사신문 등에도 통합 보도 됩니다.

     

     

    *뉴스헤드라인TV www.newsheadlinetv.com / 한국여성신문 www.womank.net

    *한국연예스포츠신문 www.koreaes.com / 서울매일신문TV www.seoulmaeil.com

    *한국감찰일보 www.hankook2.com / 대한변호사신문 www.koreanbari.com

     

     

     

    AD

    <저작권자©<환경뉴스119/한국매일방송TV> 무단전재-재배포금지> 2016-09-09 12:04 송고
    5년간 판·검사 56명 징계..'금품·향응' 1위 징계사유
    최근기사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새 배너
    회사소개 | 광고/제휴 안내 | 이용약관 | 홈페이지 유지보수 신청

    환경뉴스119
    www.newsgreen119.com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 계열자매지   www.hankookmaeil.com
    총괄회장 겸 발행인.편집인 최용근/ 서울편집회장 겸 서울편집본부장 김봉근
    환경뉴스119 대표사장 심수영/ 청소년보호책임자 심수영/ 고충처리인 진종수
    br> 환경뉴스119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8 (2015.04.13 등록)
    환경뉴스119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4 (2017.02.07 등록)
    한국매일방송TV 인터넷신문등록번호 대전아-00265호 (2017.02.07 등록)
    한국매일신보 신문등록번호 대전다-01317호 (2017.03.13 등록)

    (대전발행본사) 대전광역시 중구 선화로 119번길 19, 2F (선화동)
    *대전본사 전화 042-253-3368 팩스 042-254-3368
    *긴급제보/광고문의: 010-8419-0114 / 보도자료: seoulmaeil@daum.net
    (서울편집본부) 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 150 창림빌딩
    *서울편집본부 직통 02-981-0004 / 서울편집이사 010-5757-3034

    Copyrightⓒ 2017 환경뉴스119 & 한국매일방송TV & 한국매일신보